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부메뉴로 바로가기

거친 젊음과 6.25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 / 철의삼각전적지 관광사업소로 오세요

월정리역

철의삼각전적지사업소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안보견학 > 월정리역

철마는 달리고 싶다.. 월정리역 Woljeong-ri Station

서울에서 원산으로 달리던 경원선의 철마가 잠시 쉬었다 가는 곳으로 현재 남방한계선과 근접한 최북단 종착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한국전쟁 당시 이역에서 마지막 기적을 울렸던 객차의 잔해가 앙상한 골격을 드러낸채 누워 있어 분단의 현실을 실감케 하고 있다.


경원선의 간이역이었던 월정리역은 남방한계선이 최근접한 지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철원안보관광의 대표적인 경유지이다.

현재는 객차잔해 일부분만 남아 있는데, "철마는 달리고 싶다"는 강렬한 팻말과 함께 분단된 민족의 한을 여실히 증명하여 주고 있다.

원래 경원선은 한일합방 이후 일제가 주문들을 강제 동원하고 당시 러시아(구소련)의 10월 혁명으로 추방된 러시아인을 고용하여, 1914년 8월 강원도내에서 제일 먼저 부설되었는데 서울↔원산간223.7km를 연결한 산업철도로서 철원에서 생산되는 농산물과 원산의 해산물 등을 수송하는 간선철도 역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