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부메뉴로 바로가기

거친 젊음과 6.25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 / 철의삼각전적지 관광사업소로 오세요

제2땅굴

철의삼각전적지사업소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안보견학 > 제2땅굴

갈라진 남북의 아련한 아픔 제 2땅굴 Znd Underground Tunnel

북한이 판 남친용 땅굴로서 북한에서 군사분계선 (휴전선)까지 2,400m, 군사분계선에서 우리 쪽으로 1,100m, 총3,500m를 남북대회를 하면서도 파 내려왔다.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에서 발견된 땅굴은 한국군 초병이 경계근무 중 땅속에서 울리는 폭음을 듣고, 시추작업으로 땅굴소재를 확인한 후 수십일간의 끈질긴 굴착 작업끝에 1975년 3월 19일 한국군 지역에서는 두번째로 발견한 북괴의 기습 남침용 지하 땅굴이다.

땅굴이 있는 지점은 견고한 화강암층으로 지하 50m~160m 지점에 있는 이땅굴의 총 연장은 3.5km 인데 그중 군사 분계선 남쪽으로 1.1km 까지 파내려왔고 그 규모는 모든 높이 2m의 아치형 터널로서 대규모 침투가 가능하도록 특수 설계된 북괴의 엄청난 도발 현장이기도하다

현재 이 땅굴은 철의 삼각전적지 개발 계획에 따라 국민의 경각심을 고취시키는 안보관광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